독립된 인간으로서 존재할 때 우리는 행복의 주춧돌 중 하나를 놓기 시작한 것이 된다. 근대 역사가 끝이 나고 인간이 인간을 소유할 수 있는 제도는 법적으로 사라졌다.

노예가 불행한 것은 내가 독립적이고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이며, 그것은 한국의 군인들이 힘들어하는 이유와도 크게 다르지 않다.



연 애도 마찬가지다. 사랑과 소유를 동일시하게 되면 그 사람을 독립된 사람으로 보지 못하고 '내 것'으로 보게 된다. 내가 가질 수 있는, 소유할 수 있는 물체가 되어버린다. 그 사람의 자유롭고 독립적인 행동들 중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으면 바꾸어야만 속이 시원해진다. 내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내 것이기에. 반대로 내 것이 내 마음대로 되지 않으면 마음이 아파온다.


나는 흔히 물어보는

"누구꺼?"

란 말을 그리 좋아하진 않는다. 나는 누구의 것도 아니기 때문에. 하지만 그 말을 제대로 해보진 못했다. 소유해야지만 불안해하지 않는 사람 앞에선 나 또한 누군가의 소유가 되어야 한다. 그렇게 조금씩 소유되어지게 되면 결국 온전한 내 삶을 조금씩 잃어버리게 된다. 내 삶이 내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얼마나 사람을 답답하게 만드는지.


나는 소유하지 않는 사랑을 하고 싶다. 그리고 소유하지 않는 사랑을 받고 싶다.

온전히 나로서 살고

온전히 너로서 살게 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Posted by 다크샤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