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2019.04.12 23:57

학생회관에 지하가 있었던가.

아래로 아래로 몇 번을 내려가자

밖으로 나오는 길이 나타났다.

 

밖으로 나간 뒤 다시 학생회관 안으로 들어가자

앉아있던 그 사람

 

눈이 마주쳤고

너무나 환한 미소로 웃어주었다.

 

이제 다 잊었다는 듯이

용서했다는 듯이

 

믿기지 않아서

다시, 우연이 아닌

정말 제대로 앞에 가서 서서 바라보았다.

 

역시나

웃고 있었다.

 

나도 웃어주었다.

 

 

 

아직도

꿈에서 이렇게 나타날때면

나는 

하루종일

마음이 

몽글몽글해진다.

 

Posted by 다크샤인